KLEVA
한국어
Search
K

#4: 레버리지 투자의 이해

레버리지 투자 주요 용어

  • 총 운용자산: 레버리지 투자에 사용되는 전체 자산으로 담보 자산과 대여받은 자산의 합계
  • 상환 필요 자산: 투자 종료시 상환할 자산의 가치. 레버리지 투자를 위해 대여한 자산 + 이자 비용의 합계
  • 담보 자산: 담보로 제공한 자산 + 자동 복리 예치된 이자의 합계. [총 운용 자산 - 상환 필요 자산]으로 표기
  • 운용 수익 (KokonutSwap 풀은 거래수수료 포함): 연동된 DEX의 페어 예치풀 투자에 대한 DEX 보상의 연 환산 수익률
  • KLEVA 보상: KLEVA의 자산 대여에 대한 보상의 연 환산 수익률
  • 대여 이자: 자산 대여에 따라 지불하게 될 이자 비용의 연 환산 이자율
  • 레버리지 비율: 총 운용 자산 대비 상환 필요 자산의 비율 (상환필요 자산/총 운용자산)
  • 레버리지 배수: 담보 자산 대비 대여하는 자산의 배수 [대여하는 자산 = 레버리지 배수 - 1]의 구조이며 즉, 레버리지 배수가 2이면 담보 자산 가치만큼의 자산을 대여
  • 청산 한도: 청산이 발생하는 레버리지 비율

주의 사항: 총 운용자산의 개념에 대한 명확한 이해

  • 총 운용자산 값은 현재 실제 투자에 활용되고 있는 자산의 총 가치로서 투자 중인 자산 (제공한 담보 (a) + 대여받은 자산 (c))과 자동 재투자되는 이자 수익 (b)의 총합이며 투자 중인 자산의 가치 변화도 반영하여 시간의 경과에 따라 변화 (증가 또는 감소)
  • 대여받은 자산의 이자 비용 (d)은 투자 자산이 아닌 비용이기 때문에 총 운용 자산에 포함되지 않지만, 레버리지 투자에서 ‘상환이 필요한 자산 비율’은 청산 위험 관리를 위해 매우 중요한 점을 고려하여 상환해야 할 자산 비율을 정확히 표시하기 위해 이자 비용이 대여받은 자산 값에 포함됨
  • 정리하면,
    • 실제 운용되는 총 자산 = 제공한 담보 (a) + DEX 이자 보상 (b) + 대여한 자산 (c)
    • 대여받은 자산 표시 = 대여한 자산 (c) + 이자 비용 (d) => 청산 관리를 위한 상환 필요 자산 비율 표기 목적
    • 담보 자산의 표시: 제공한 담보 (a) 에 DEX 이자 보상 (b)이 실제 값이지만 상환할 자산 비율을 명확히 표기하기 위해 ‘총 운용 자산 - 대여받은 자산’값으로 표시
  • 결론적으로 DEX의 이자 보상보다 대여에 따른 이자 비용이 높은 경우 표시되는 담보 자산의 수치가 감소될 수 있으나 이는 실제 담보 자산이 감소하는 것이 아니라 이자 비용의 반영을 위한 표기 상의 차이로 나타날 수 있음

레버리지 투자 수익 구조

  • KLEVA의 레버리지 투자의 손익은 운용 수익률 (A)과 KLEVA 보상 수익률 (B) 그리고 대여한 자산에 대한 이자 (C)를 고려해야 합니다. 자산 자체의 가격 변동을 제외하면 ‘A+B-C’의 값이 수익 또는 손실이 됩니다.
  • 투자 대상 DEX 페어 예치풀의 운용 수익률과 대여하는 자산의 이자율에 따라 대여 이자율이 더 높은 경우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. KLEVA 보상은 별도로 제공되기 때문에 최종 수익은 KLEVA 토큰 보상에 따른 수익률을 함께 고려해야 합니다.

레버리지 투자 수익 관련 고려 사항들

  • 자산 가치 변동: DeFi 투자는 기본적으로 자산의 보유를 전제로 합니다. 레버리지 투자는 추가로 자산을 대여받기 때문에 보유 자산과 대여 자산의 가치 변동에 대한 판단이 필요합니다.
  • 스왑에 소요되는 비용: 기본적으로 투자하는 두 자산의 가치를 5:5로 맞추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 스왑이 필수적이며, 스왑 과정에서 기본적으로 발생하는 비용을 고려해야 합니다.
    • 스왑 수수료: 연동된 DEX에서 스왑을 할 때 수수료가 발생합니다. DEX마다 차이는 있지만, 일반적으로 스테이블 코인은 0.06%, 일반적인 가상자산은 0.2% - 0.3%의 수수료를 DEX에서 부여합니다.
    • 대여 이자: KLEVA 프로토콜에서 자산을 대여할 때 어떤 자산을 대여하는지에 따라 이자율이 달라집니다.
프라이스 임팩트와 슬리지피 등 잠재적 손실 요소들은 레버리지 투자라는 방식보다는 큰 규모의 스왑에서 발생할 수 있는 규모에 의한 현상입니다. 만약 레버리지를 사용해 큰 규모의 투자를 진행한다면 전체 자산을 한번에 투자하기보다 분할하여 원하는 레버리지까지 높여가는 방식이 더 효과적입니다.